카라 강지영,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카라의 막내들 강지영과 허영지가 케미를 과시했다.

25일 공개된 코스모폴리탄 화보 속 강지영과 허영지는 신비로우면서도 매혹적인 콘셉트를 소화하며 화려한 비주얼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촬영 내내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고, 덕분에 화보 촬영 현장 내내 훈훈한 분위기가 감돌았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올해 카라는 15주년 기념 앨범 'MOVE AGAIN'을 발매하며 7년 만의 완전체 컴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허영지는 “이번 활동은 그 자체로 의미가 깊지만 지영이와 니콜 언니를 알게 된 게 가장 큰 축복인 것 같다”고 말하며 멤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강지영 역시 “개인적으로는 10년 만에 서는 무대였다. 이게 가능할까? 하는 불안감이 있었지만 멤버들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말하며 컴백 활동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카라 강지영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강지영과 허영지는 이번 활동으로 처음 합을 맞추게 되었지만 누구보다 소중한 친구가 되었다. 허영지는 “언니들한테 말하기 어려웠던 점을 그동안 혼자 속에 담아왔지만 동갑내기 친구인 지영이에게 물어보게 되었고, 통하는 점이 많았다. 덕분에 너무나 의지하는 친구가 됐다”고, 강지영은 “스케줄 끝나고 집에서 서로 뭐 하는지 사진 찍어서 보내주곤 하는데, 영지가 ‘나 지금 TV 이거 보고 있어’ 하면서 사진을 보낸다. 근데 저도 그때 같은 걸 보고 있었던 거다. 이런 순간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며 ‘지영지’만의 남다른 합을 뽐냈다.

‘지영지’ 유닛을 기다리는 팬들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강지영은 “영지랑은 멋있는 거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허영지는 “저는 모든 상상을 다 해봤다. 이미 저희의 노래는 다 나왔고, 활동하는 순간을 그려봤다. ‘활동하면서 지영이랑 뭘 먹고 다닐까? 하는 단계까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서로의 존재에 대해 강지영과 허영지는 “영지는 제 주변 친구 중에서 제일 짧은 시간에 사이가 깊어진 친구다. 그만큼 소중한 사람이다. 비밀 하나도 없이 모든 걸 다 털어놓을 수 있는 사이가 됐다”, “저희는 지금 만나서 더 애틋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다. 결국 저희는 어떻게든 만났을 테지만”이라고 말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카라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카라 강지영, 허영지 화보. 사진=코스모폴리탄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강지영 #허영지 #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