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지(VIVIZ) 엄지 화보. 사진=싱글즈
비비지(VIVIZ) 엄지 화보. 사진=싱글즈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룹 VIVIZ(비비지)가 이전과 확연히 다른 분위기로 돌아왔다.

매거진 싱글즈가 25일 비비지의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비비지는 8년 차 아이돌로서의 성숙함을 물씬 풍기는 모습을 선보였다.

비비지는 지난 7월 'Summer Vibe' 이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세 번째 미니 앨범 'VariuUS'에서는 기존 비비지 모습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멤버 신비는 “한 가지의 정형화된 이미지가 아닌 다양한 색깔을 담은 것을 강조한 타이틀”이라고 이야기했다. 엄지는 “굉장히 확고하고 쉽게 꺾이지 않는 느낌”이라고 이번 앨범을 설명했다. 은하는 “이전보다 조금 더 성장한, 우리가 할 수 있는 음악으로 채워진 앨범이다. 비비지가 차곡차곡 쌓아 온 짙은 색채를 느낄 수 있다”며 이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비비지(VIVIZ) 은하 화보. 사진=싱글즈
비비지(VIVIZ) 신비 화보. 사진=싱글즈

세 사람은 완벽한 조합을 자랑하면서 두 번째 팀을 함께 하고 있다. 신비는 “서로 강요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서 케미가 좋은 것이 아닐까”라고 이야기했다. 엄지는 “사실 서로 굉장히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각자 모자라거나 심심한 면면을 서로 채워주고 있다는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은하는 “셋이 한 팀이어서 좋다는 생각을 항상 하게 된다. 특히 신비와 엄지는 동생이지만 함께 있으면 어떤 일을 하든 의지가 된다”고 이야기했다.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VIVIZ #비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