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현진,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이달의 소녀 현진,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이달의 소녀(LOONA) 희진과 현진이 빅이슈의 288호의 표지를 장식했다.

이달의 소녀 희진, 현진은 매거진 빅이슈 288호를 통해 순수하고 깨끗한 느낌의 화보를 선보였다.

희진, 현진은 “2022년 한 해가 아주 바쁘게 지나갔지만 그 안에서도 뿌듯함을 느꼈다”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달의 소녀 현진,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이달의 소녀 현진,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올해 이달의 소녀는 '퀸덤2'를 통해 대중에게 다가갔을 뿐 아니라 데뷔 후 첫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서머 스페셜 미니앨범 'Flip That'으로 여름을 시원하게 장식하기도 했다. 이번 호를 통해 두 사람은 뮤지션으로서의 성취를 진지하게 털어놓았다.

희진, 현진은 ”데뷔 6주년이 되니 후배들도 많이 생겼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책임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더불어 “팬들을 보며 스스로 성장하고 있음을 느낀다. 월드투어에서 해외 팬들과의 만남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라며 이달의 소녀를 사랑하는 팬들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달의 소녀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이달의 소녀 희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이달의 소녀 현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이달의 소녀 현진 화보. 사진=빅이슈코리아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이달의소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