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기 정숙, 2기 종수의 데이트 현장
모태솔로 7기 옥순의 속내

22일 방송된 ‘나솔사계’. 사진=SBS PLUS·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캡처
22일 방송된 ‘나솔사계’. 사진=SBS PLUS·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캡처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7기 옥순의 어머니가 7기 광수를 신랑감으로 지목했지만 옥순은 선을 그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PLUS·ENA(이엔에이) ‘나는 SOLO’(나는 솔로)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7회에서는 무속인 4기 정숙과 2기 종수의 소개팅 현장, ‘모태솔로’ 7기 옥순의 솔로 라이프가 펼쳐졌다.

4기 정숙은 “제가 ‘태권도 관장’ 3기 영식님한테 대시를 했다. 그런데 거리를 두셨다. 36계 줄행랑”이라며 ‘나는 SOLO’ 이후에도 짝을 찾기 위해 애썼던 비화를 밝혔다. 그러면서 2기 종수를 언급한 정숙은 “저 그분 되게 좋아한다”며 진심을 드러냈다. 정숙은 2기 종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적극 대시하는가 하면 만남을 약속했다. 

며칠 뒤 만난 두 사람은 종수의 차를 타고 외곽으로 향했다. 계곡에 도착한 두 사람은 능이백숙을 먹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 중 종수는 “저는 모든 직업군과 종교를 이해한다. 나한테 강요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잠시 후 정숙과 종수는 계곡물에 살짝 들어가 물놀이를 했고, 종수는 정숙의 발을 닦아주는 자상한 면모를 선보였다.

하지만 정숙은 제작진에게 “저를 마음에 안 들어 하는 것 같다”며 몇 가지 촉을 근거로 들었다. 실제로 종수는 정숙이 “‘나는 SOLO’ 4기 같이 보실래요?”라고 하자 “한 편 정도는 (같이) 보죠”라고 애매하게 답했다. 이에 정숙은 “애프터 신청하자마자 까였네”라며 아쉬워했다. 데이트를 마친 후 종수는 제작진에게 “솔직히 안 맞는 것 같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정숙은 “당분간은 누군가를 만나지 말아야겠다”고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나솔사계’. 사진=SBS PLUS·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캡처
22일 방송된 ‘나솔사계’. 사진=SBS PLUS·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캡처

뒤이어 7기 옥순이 화면에 등장하자 ‘스페셜 MC’ 고초희 씨는 같은 이름으로 출연한 그를 더욱 반겼다. 7기 옥순은 “‘나는 SOLO’ 이후 진짜 모태솔로인지 묻는 사람이 많았다”며 현재도 솔로인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옥순은 “‘나는 SOLO’ 당시 엄마가 제작진 중에도 없냐고 물으셨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나는 SOLO’에 딸의 지원서를 직접 넣었다는 옥순의 어머니는 이날도 제작진을 찾아가 간절함을 내비쳤다. 제작진을 만난 어머니는 다짜고짜 “책임지세요”라고 말한 뒤 “(딸의 결혼이) 절박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출연자 중에 7기 광수가 괜찮더라”고 신랑감을 콕 집었다. 제작진은 옥순 본인에게 “광수님 어때요?”라고 물었고, 옥순은 “솔로나라에서 본 것 보다 나와서 훨씬 괜찮다. 그런데 이제 그냥 편한 사람이 됐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옥순은 어머니의 간절한 마음에 화답해 “친구한테 소개팅 주선해 달라고 연락해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친구의 답장을 받은 옥순은 “이 분 안 될 것 같다. 여자친구가 생겨서 결혼한다고..”라고 밝혀 모두의 탄식을 자아냈다. 옥순의 솔로 라이프를 지켜보던 MC 데프콘은 “옥순씨가 비 오는 날 펑펑 울 수 있는 사랑을 해봤으면 좋겠다”며 옥순을 적극 응원했다.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나는솔로 #나솔사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