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차서원이 진중하고 따뜻한 매력을 발산했다.

패션 매거진 엘르는 23일 차서원과의 첫 화보 촬영 결과물을 공개했다.

최근 촬영을 시작한 차기작 '비의도적 연애담'에서 맡은 윤태준 역할을 위해 평소보다 긴 머리로 등장한 차서원은 촬영 내내 집중력과 연기력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아픔을 지닌 천재 도예가 윤태준 역을 연기하며 가장 고심한 부분을 묻자 차서원은 “태준이가 이제껏 연기해 보지 않은 섬세한 감수성의 소유자라 눈빛부터 호흡, 손짓, 화면에 비치는 각도까지 디테일에 많은 신경을 쏟고 있다. 작은 뉘앙스가 중요할 것 같다”고 답했다.

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배우 차서원 화보. 사진=엘르

상대 배역인 지원영 역으로 등장하는 공찬에 대해서는 “평소 친구들한테 자주 연락하는 편인데 찬이와도 소소한 카톡을 주고받으며 많이 가까워졌다. 감독님이 추천해 준 레퍼런스를 보고 서로 피드백을 나누기도 하면서. 요즘은 찬이를 ‘차니차니’라고 부르며 지낸다”고 말해 남다른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부추겼다.

올해 데뷔 10년 차인 차서원은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보여준 친근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방송에서 청춘 예찬론자처럼 비친 것에 대해 차서원은 “사실 낭만을 좇으며 산 적은 없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좋아해 왔을 뿐. 남들보다 오래된 노래를 조금 더 즐겨 듣고, 필름 카메라를 좋아하는 감성을 갖고 있을 뿐인 건데 누군가는 그 모습에 낭만이란 단어를 붙여주더라. 낭만과 청춘. 이런 좋은 단어를 선물 받아 올해는 더 좋은 사람으로, 더 재미있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커졌다”고 말했다.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차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