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4일 정오 OST 4곡 공개

'환승연애2' OST. 사진=CJ ENM
'환승연애2' OST. 사진=CJ ENM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환승연애2’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다채로운 무드의 OST들이 공개된다.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2’ 측은 23일 정오 세 번째 OST인 ‘갈등’, 24일 정오 네 번째 OST ‘다시, 설렘’을 발매한다. 

‘환승연애2’ 세 번째 OST는 김예준의 ‘제자리’, 에스나(eSNa)의 ‘All a Lie’ 두 곡으로 구성된다. 인트로만으로도 오해와 서운함이 뒤섞였던 일부 장면들을 떠오르게 한다.

김예준의 ‘제자리’는 같은 이유로 헤어질 걸 알면서도 다시 서로를 그리워하고, 만나고, 사랑하고 결국 제자리로 돌아오는 과정을 반복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잡고 싶은 마음과 답답한 감정을 묵직하고 단단한 사운드로 표현했으며 김예준의 강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풀어냈다.

에스나(eSNa)의 ‘All a Lie’는 쉽고 편안한 사이에서 거짓으로 변해버린 관계에 대한 후회의 감정을 표현하는 노래다.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사운드 위에 에스나의 목소리가 자유롭게 입혀졌다.

네 번째 OST ‘다시, 설렘’에는 김태이와 박나언의 서핑 데이트 장면에 삽입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은 KOYO(코요)의 곡을 포함해 총 2곡이 수록된다. KOYO(코요)의 ‘타이밍’은 콧노래를 부르는 듯한 허밍과 가벼운 마음을 표현한 기타 리듬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리는 곡으로, 차분한 듯 들뜬 설렘을 담은 목소리로 곡의 분위기를 더한다.

'환승연애2' OST. 사진=CJ ENM
'환승연애2' OST. 사진=CJ ENM

정튠(Jungtune)의 ‘내 세상이 내 처음이’는 지금은 함께이지 않지만 여전히 사랑하고 그리운 상대를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는 곡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조금이라도 더 다가가고 싶어하는 밝은 목소리와 마음처럼 가까워지지 않는 슬픔을 피아노와 스트링으로 아름답게 수놓아 감정을 끌어올린다.

최근 ‘환승연애2’에서는 각양각색의 데이트 과정이 그려지고 있으며 그 안에서 급격한 관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새 OST들은 지난 14회에 삽입돼 ‘환승연애2’의 로맨스 서사에 몰입감을 더했다.

‘환승연애’ 시즌1부터 시즌2까지 OST를 책임져 온 노형우 음악감독은 새로운 목소리로 ‘환승연애2’를 채워보고자 다수의 신인을 비롯한 실력파들과 함께 작업을 진행하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탄생시켰다.

뉴스컬처 권수빈 ppbn0101@knewscorp.co.kr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환승연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