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한 팬덤 형성으로 장기 흥행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헤어질 결심'이 장기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N차 관람 열풍을 일으킨 영화의 매력 포인트가 공개됐다.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헤어질 결심'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독창적인 이야기 구성과 미장센의 대가 박찬욱 감독의 세밀한 연출, 탕웨이와 박해일의 완벽한 연기 호흡은 ‘헤결앓이’를 유발하고 있다. 박찬욱 감독은 변사 사건을 계기로 만나게 된 사망자의 아내 서래와 담당 형사 해준 사이에 오가는 섬세한 감정을 수사극과 멜로극을 결합한 신선한 전개로 풀어내 색다른 극적 긴장감을 형성했다. 여기에 첫 만남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매혹적인 호흡을 선보인 탕웨이와 박해일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관객들을 '헤어질 결심'에 입덕시킨 두 번째 매력 포인트는 보는 시각에 따라 새로운 감상을 자아내는 스토리다. 변사 사건의 신문 과정에서 사망자의 아내 서래와 담당 형사 해준이 뜻밖의 호흡을 발휘하여 식사 자리를 정돈하는 장면은 두 인물 사이 의외의 동질감이 포착되는 순간으로, 긴장감이 흐르던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킨다. 더불어 서래의 감정과 상황에 따라 성별이 나뉘는 통역 앱의 AI 목소리는 다양한 관점에서 해석의 여지를 남기며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 사진=CJ ENM

마지막 매력 포인트는 관객들에게 선사한 짙은 여운이다. 스크린 위로 펼쳐지는 박찬욱 감독의 아름다운 미장센을 시작으로 탕웨이와 박해일의 밀도 높은 눈빛 연기와 표현력, 뇌리에 박히는 대사들은 곱씹을수록 의미를 더하며 관객들을 ‘헤결앓이’에 빠지게 했다. 여기에 서래와 해준의 감정이 녹아 있는 엔딩곡 ‘안개’는 여운을 한층 끌어올리며 영화가 끝났음에도 관객들이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하게 한다.

한편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의 첫 만남, 수사극과 멜로극이 결합한 독창적 드라마에 감각적인 미장센이 더해진 영화 '헤어질 결심'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컬처(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