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속 명장면 세 가지 공개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명장면 베스트3을 공개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마지막회를 공개한 후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의 첫 번째 명장면은 바로 안나(수지)와 현주(정은채)가 재회하는 장면이다. 모든 과거를 지우고 전 직장 상사였던 현주의 영어 이름, 학력을 훔쳐 자신의 것인 양 누리며 살아가던 안나 앞에 훔친 인생의 주인 현주가 돌연 나타나 그를 알아보는 장면이다. 현주는 안나의 전 직장 상사이자 태생부터 우월한 인생을 살아가는 인물로, 안나가 훔친 여권과 학력 증명서의 주인이다. 학원 인기 강사에서 대학교 교수 재직에 성공하고, 유망한 벤처기업 대표와 결혼하며 승승장구하던 안나는 현주를 맞닥뜨린 후 위기를 맞게 된다. 2화 엔딩을 장식한 이 장면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며 '안나'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두 번째 명장면은 안나의 전 남편 지훈(김준한)이 김기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서슴지 않으며 해고하는 장면이다. 약속 시간보다 10분 늦은 운전기사가 상황을 설명하고 계속해서 사과를 하지만 지훈은 듣지 않고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지독한 모습을 보인다. 그는 "당신 같은 사람들 특징이 뭔지 알아? 게으르고, 조급하고, 변명이 많아"라는 말을 내뱉은 후 운전기사의 정강이를 차며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냈다. 이전까지 벤처기업 대표로서 뚜렷한 목표와 야망이 엿보이긴 했지만 수수한 모습으로 등장해 안나와 시청자들의 호감을 사던 지훈이 본격적으로 본색을 드러내는 장면으로, 꽃길만 펼쳐질 것 같던 안나의 인생 역시 유미의 인생처럼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임을 예고하는 장면이다.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안나'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마지막 명장면은 수없이 이어지는 계단을 오르고 오르는 안나의 모습이 담긴 모든 장면이다. 지훈과 결혼 후 고급 아파트에 거주하게 된 안나는 그곳에 살던 현주와 마주하고 만다. 현주에게 그의 인생을 훔친 사실을 들킨 안나는 눈에 띄지 않게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말고 계단을 이용할 것을 현주에게 강요받는다. 이에 안나는 지하 주차장부터 23층까지 하이힐을 신고 끝없는 계단을 오른다. "'안나'가 모든 걸 이뤘다는 생각이 들 때 명품 가방과 구두를 들고 맨발로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이 오히려 더 비참해진 안나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며 수지 역시 이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고달픈 삶에서 벗어나고자 힘겹게 발버둥 치며 올라가는 안나의 인생을 투영하는 이 장면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저작권자 © 뉴스컬처 (NEWSCUL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안나